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해외건설 인력수급, 정부와 업계 엇박자

  • 관리자
  • 2010-02-22 09:44:17
  • hit12661
  • 211.232.36.209

업계 "대형과 중소 건설사로 이분화된 지원 필요"


 올해 해외플랜트 수주액이 최고 600억 달러 달성이 예측되는 가운데 각 건설사들의 플랜트 전문인력 확보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작년 해외플랜트 수주액은 463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기에 지식경제부가 올해 수주 600억 달러를 예고하면서 정부와 각 건설사들은 해외플랜트 전문 인력 양성 및 확보에 박차를 가한 상태다.

 그러나 기업들이 정부의 도움을 받아 해외플랜트 수주에 필요한 맞춤형 전문 인력을 확보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과 실제 건설사가 요구하는 인재상 사이에 존재하는 괴리가 크기 때문이다.

 # 건설사는 경력직 요구, 정부는 신규인력만 제공

 현재 플랜트 전문 인력 확보 작업을 구체적으로 진행 중인 건설사는 GS건설과 현대건설, 한화건설 등이다.

 GS건설이 작년 하반기 채용한 플랜트 관련 사원은 130명으로 2008년(50명)과 비교해 80명이 늘었다. 현대건설 역시 플랜트 부문에 인력을 충원하기 위해 작년 하반기에 역대 최대 규모의 기계직군을 채용했다. 전체 신규채용 인원(163명) 중 무려 1/3(53명)이 플랜트 부문 인력이었다. 플랜트 후발주자인 한화건설은 작년 채용한 신입사원 55명 중 30명을 플랜트 인력으로 채웠다.

 이렇게 건설사별로 플랜트 전문인력에 대한 수요가 커지면서 정부도 플랜트 전문인력 양성프로그램 운영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올해 국토해양부는 700명, 지식경제부는 12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해 산업게에 맞춤형 인재를 제공한다는 계획을 지난 1월 발표했다.

 교육과학기술부 역시 원자력 및 담수 플랜트 부문 전문인력 양성에 예산 투자 규모를 2012년까지 단계적으로 학대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정작 전문인력의 최종 수요자인 건설사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건설사가 필요한 인력은 현장 투입이 가능한 경력직인데 정부의 교육 프로그램은 신규 인력 비중이 높아 당장 플랜트 수주전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또 업체별로 원하는 인력과 주력 사업군이 달라 기업별 맞춤형 교육이 아닌 이상 실제 채용으로 연결될 확률도 낮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일관된 지적이다.

 정부의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 참가했던 한 건설사 관계자는 “정부 교육은 가장 기초적인 교육에 지나지 않는다”며 “10년 이상 경력을 원하는 플랜트 업계에 몇 달 기초교육을 받은 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 대형과 중소건설사로 이분화된 지원 필요

 정부 역시 이러한 업계의 불평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현실적으로 뾰족한 수가 없다는 반응이다.

 교과부 측은 “정부의 R&D 부문 인력투자 계획은 ‘청년인력 고용확대’ 정책과 발맞춰 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경력직 양성에 예산을 투입하기 어렵다”고 난색을 보였다.

 국토부 관계자도 “정부가 각 건설사별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는 것은 형평성 논란에 휩싸일 위험이 크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며 “회사별로 필요한 인력 충원은 각 건설사가 알아서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렇듯 플랜트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자 정부의 플랜트 사업 지원 역량을 다른 곳으로 돌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기 시작했다.

 업계 전문가는 “어차피 정부가 대형 건설사가 원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없다면 인력양성을 아예 중견 업체 중심으로 맞추고 대신 수주 인프라 구축에 힘을 쓰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태연 해외건설협회 정보기획팀장은 “중소기업은 정부가 제공하는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도가 대형건설사보다 상대적으로 높다.”며 “이렇게 실질적인 도움을 받는 업체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개편에 역량을 집중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플랜트 수주관련 업계 관계자들도 “대형 건설사는 당장 플랜트 사업을 수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문제기 때문에 인력 양성 프로그램보다는 수주 인프라 확충 부문에 정부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가 업계의 요구를 들어 지원 방향을 선회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교과부 측은 “일단 올해 지원방안이 발표된 이상 사업방향을 바꾸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며 “업계 의견을 수렴해 내년 사업에 반영하는 방안을 모색해보겠다”고 밝혔다.

 권해석 · 문수아 인턴기자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