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IFRS 건설산업 예외인정 불가

  • 관리자
  • 2010-03-06 08:40:41
  • hit10940
  • 211.232.36.209

분·반기 재무제표 적용만 예외


   미분양주택, PF(프로젝트 파이낸싱) 우발채무 증가로 인한 부도위기 속에 IFRS(국제회계기준)라는 복병까지 가세했지만 건설업만의 예외는 인정받기 어려울 전망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현행 회계기준이 연말까지 폐기되고 상장사는 IFRS, 비상장사는 새 회계기준을 모든 업종에 걸쳐 일률 적용하는데, 건설업만 현행기준에 준한 예외를 인정하긴 어렵고 검토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다만 자산 2조원 미만 상장기업에 대해서는 2013년까지 분ㆍ반기 재무제표를 뺀 연간 재무제표에 한해 연결 재무제표로 작성하는 것을 한시적으로 허용하고 비상장사에 대해서는 IFRS를 강요하지 않을 방침이다.

 상장 대형건설사는 이런 정부 방침에 맞춰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지만 재무제표 인식차이에 대해 신용정보업체, 금융기관이 어떻게 반응할 지에 대해 고민스럽긴 마찬가지다.

 대형사 한 관계자는 “3년 전부터 TF팀을 구성하고 IFRS에 대비하고 있고 다른 대형사도 마찬가지”라며 “일단 시행해봐야 구체적 영향을 가늠할 수 있겠지만 자금조달이나 신용평가 때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을 배제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금융권, 신평사들이 상장ㆍ비상장사간 회계기준 차이를 충분히 인식하고 이에 맞는 평가기법을 운용하더라도 외견상 보이는 부채비율 등 경영지표를 완전히 무시하긴 힘들기 때문이다.

 반면 중견사들은 IFRS가 아직 생소하며 새 기준의 실제 시장영향도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견업계 관계자는 “시평의 경영평가액만 해도 전체 업종 평균비율을 기준으로 산정하는데다 올해 경영평가비중이 70%로 줄어 회계기준 차이로 인한 시평순위 변화폭은 미미하고 적격심사 때 경영상태 점수비중도 수주를 가를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건설단체 관계자도 “업종간 겸업, 특수목적회사가 많은 건설이 새 회계기준에 가장 취약한 업종 중 하나지만 정부 차원의 완충책이 어떤 방식이든 마련되지 않겠느냐”며 “오히려 급한 것은 미분양 증가로 인한 자금난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이나 주택수요 진작을 위한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규제완화책”이라고 지적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건설3단체의 주택산업 위기 호소문 발표 이후 건설업계 동향을 계속 모니터링하며 부도설 등 사채시장에 떠도는 얘기까지 확인했지만 이상징후는 아직 없는 상태”라며 “일단 시장추이를 지켜본 후 필요하면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진기자 jinny@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