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중소건설사 75% “공사 차질 빚거나 중단 우려”

  • 관리자
  • 2011-05-20 12:31:31
  • hit14089
  • 211.232.36.209

대한상의, 400개 중소건설사 운영현황 조사










   
<최근 중소건설사 경영현황>
 중소건설사가 10곳 가운데 7곳꼴로 공사에 차질을 빚거나 중단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조달의 어려움을 가장 큰 문제로 지적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대기업 계열사가 아닌 중소건설사 4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건설사의 운영현황과 애로실태 조사’ 결과, ‘경영여건 악화로 공사를 중단하거나 미루고 있다’고 답한 기업이 전체의 34.8%였다고 19일 밝혔다.

 상황이 악화하면 사업 추진에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답도 40.0%로 나와 70% 이상의 중소건설사가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주는 이유로는 자금조달 애로(43.5%)가 가장 많았고, 미래 불확실성(27.1%), 인 허가 지연(14.7%), 수요자의 무리한 요구(8.0%) 등이 뒤를 이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대형건설사도 자금지원을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 중소건설사와 하도급업체의 사정은 더욱 열악하다”며 “사태가 좀 더 심각해지면 사업성 있는 공사의 표류는 물론 유망 중소기업까지 경영난에 내몰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올해 5월까지의 건설수주 계획 대비 실적 조사에서는 ‘실적이 계획에 못 미친다’는 기업이 절반가량(49.8%)이었고 ‘계획보다 좋았다’는 답은 4.5%에 그쳤다.

 최근 양도세 및 토지이용제한 완화를 주내용으로 정부가 발표한 주택공급 활성화 대책과 관련해서 건설경기 부양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은 16.5%에 불과했다.

 다만 분양가상한제가 폐지되면 대다수 기업이 ‘주택공급을 늘리겠다’(80.8%)고 응답했다.

 또 하반기 주택분양사업 계획에서 가장 크게 고려하는 사항으로 절반이 넘는 기업이 가격경쟁력 확보(52.0%)라고 꼽아 분양가상한제가 폐지되더라도 분양가가 크게 치솟지는 않을 것이라고 대한상의는 분석했다.

 최근 건설업계의 현안으로는 공사비용의 상승과 가격반영 곤란(38.0%), 공사물량 감소(31.5%), 공사대금 회수부진(13.8%), 주택수요 변화(10.3%) 등이 꼽혔다. 특히 지방건설사의 경우 ‘공사물량 감소’에 대한 응답비율이 수도권의 2배를 넘어 건설경기 위축에 따른 일감부족 현상이 지방에서 더욱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건설산업 지원방안과 관련해서 기업의 42.5%는 ‘공공부문의 공사발주 확대’를 주문했다.

김태형기자 kth@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