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200만 건설인 뜻 모아 최저가 확대 막았다

  • 관리자
  • 2011-11-11 17:54:45
  • hit13067
  • 211.232.36.209

건설업계 1500여명 운집해 공청회 실력 저지


재정부, 14일 국회 재정소위 이후로 연기









 200만 건설인이 최저가낙찰제 확대를 위한 공청회를 막아냈다.

 전국에서 몰려온 1500여명의 건설인들이 공청회장을 점거하며 개회를 저지했고 정부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위의 국가계약법 심의 결과를 지켜본 후 개최 여부를 다시 결정하는 쪽으로 물러섰다.

 기획재정부가 10일 오후 2시 서울지방조달청 별관에서 개최할 계획이었던 ‘최저가낙찰제 개선방안 공청회’가 범건설인의 거센 항의 속에 무산됐다.

 이날 정오부터 ‘최저가낙찰제 폐지하라’는 문구가 씌어진 붉은 머리띠와 가슴띠를 두른 건설인들이 공청회장에 몰려들기 시작했고 오후 1시쯤에는 공청회장인 PPS홀이 위치한 3층은 물론 2층과 1층 안팎, 그리고 연결 계단까지 인파로 가득 찼다.

 건설인들은 ‘지역경제 말살하는 최저가낙찰제 철회하라’, ‘건설노동자 죽이는 최저가낙찰제 폐지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재정부의 최저가낙찰제 확대 시도에 강력히 항의했다.

 이날 정부가 발표할 예정이었던 최저가 확대 보완책을 직접 겨냥한 ‘허울뿐인 보완대책 최저가낙찰제와 함께 철회하라’, ‘지역업체 울리는 입찰참가자격 강화 철회하라’는 구호와 피켓도 물결 쳤다. 재정부가 공청회를 위해 준비한 자료는 그 전제인 최저가낙찰제 확대 자체를 부정하는 건설인들의 외면 속에 공청회장 한쪽 구석에 그대로 쌓여 버려졌다.

 재정부는 예상 밖으로 몰려든 인파에 당혹해 하며 공청회 장소를 100여석의 PPS홀에서 맞은 편의 대강당으로 옮기며 개회를 시도했지만 “각계 의견을 공정하게 수렴하는 공청회가 아니라 정부 입장을 일방적이고 편법적으로 강요하는 설명회이므로 수용할 수 없다”는 건설인들의 반대에 부닥치면서 다시 접어야 했다.

 재정부에서 나온 공무원과 건설인들간의 실랑이도 이어졌다. 재정부 관계자는 “정부의 개선안에 대한 국민 의견을 듣기 위한 자리인 만큼 공청회장 안에서 자유롭게 의견을 피력하라”고 요구했고 건설인들은 “여기 보시다시피 모든 건설인이 최저가낙찰제 확대에 반대하는데, 무슨 의견 수렴이 더 필요하냐”며 팽팽히 맞섰다.

 건설인들은 단상을 복도 중앙으로 옮기고 원형으로 운집해 최저가낙찰제 저지를 위한 범건설인의 의지를 담은 구호를 외치며 재정부를 압박했다. “400만 건설가족이 한마음으로 뭉쳐 건설인의 단결된 힘을 정부에 보여줍시다”란 구호가 별관 건물을 흔들었다.

 공청회 개회시간이 1시간 가까이 지나면서 재정부는 결국 개회를 포기했다.

 재정부 관계자는 “아쉬움이 남는다. 공청회는 무산된 것으로 결론내렸다”고 말하며 “오는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위의 (최저가낙찰제 확대안 폐지를 위한) 국가계약법 개정안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공청회 개최 여부 등을 추후 재논의하겠다”고 통보한 후 자리를 떴다.

김국진기자 jinny@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