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해외건설 전담 금융기구' 설립 본격화

  • 관리자
  • 2011-12-15 13:10:00
  • hit13787
  • 211.232.36.209
정부가 ‘해외건설 전담 금융기구’를 설립하는 방안에 대해 본격 착수했다. 중견 건설사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선 보증과 관련한 어려움을 해결하는 게 시급하다는 판단에서다.

<관련기사 18면>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토해양부는 지난 12일 ‘해외건설 전담금융기구 설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컨설팅을 해외건설협회와 삼정KPMG에 공동 발주했다.

해건협과 삼정KPMG는 다음주 국토부와 킥오프 미팅을 열어 구체적인 용역 방향을 정한 다음 공청회와 업계 설문조사 등을 통해 현황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내년 4월 용역 결과가 나오는대로 하반기 중 전담기구 설립을 위한 구체적 이행 계획을 수립하고 법령 개정 및 자본금 출연 작업에 들어갈 방침이다. 때문에 기구 출범은 2013년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담금융기구는 설립 취지에 맞게 이행성보증 발급을 주요 업무로 한다. 중소기업이 해외 수주 때 가장 큰 어려움은 보증서 발급이 어렵다는 것이다. 해외 발주자는 대부분 공사 이행을 위한 보증서를 요구하지만 은행들은 신용도가 낮다는 이유로 중소기업에 보증서 제공을 꺼린다. 전담기구는 또한 향후 해외 건설 관련 채무보증, 공제 및 대출업무 등으로 업무를 확대할 방침이다.

국토부와 용역기관들은 해외건설 전담금융기구 설립과 관련해 다양한 시나리오를 열어놓기로 했다. 해외건설공제조합 또는 해외건설금융공사를 설립하거나 기존 건설공제조합 신용보증기금 등의 해외보증 역할을 확대 개편하는 안이 거론된다.

협회 관계자는 “해외건설촉진법’ 일부 개정만으로도 충분히 조합 설립이 가능하다”면서 “조합이 설립되면 해외건설협회 회원사 200개 이상의 출자를 받을 수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조합이나 공사로 설립될 경우 자본금은 건설사로부터 출자받고 연기금 등 재무투자자(FI) 자금도 끌어들인다는 계획이다. 대외 공신력을 얻기 위해 정부가 기금 등을 출자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그러나 공제조합·금융공사 등이 추가 설립되는 데 대해 금융위원회가 부정적이어서 기존 건설공제조합 등의 역할 확대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원정호기자 won@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