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주배관 공사 '7건-4000억대' 이달말 나온다

  • 관리자
  • 2013-06-14 17:23:00
  • hit8774
  • 211.232.36.222
4건은 최저가낙찰제에 주계약자관리방식 적용

 
업계, 공공플랜트 발주물량 감소로 관심 높아

 한국가스공사가 주배관 건설공사 7건의 발주 채비를 끝냈다. 최근 공공 플랜트 입찰 시장이 잠잠한 가운데, 실적을 채우기 위한 건설업계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13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총 추정가격이 4000억원을 상회하는 주배관 건설공사 7건을 이달 말 동시에 입찰공고한다. 이를 위해 발주 전 마지막 단계인 내부 일상감사를 이달 12일 완료했다.

일상감사란 주요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최종 결재권자가 결재하기 전에 사업의 경제성, 적정성 등을 검토하는 사전감사다.

 가스공사는 이달 말 입찰공고한 뒤, 사업자를 선정해 오는 9월 착공하는 게 목표다.

 가스공사 공무팀 관계자는 “주배관 건설공사 7건 가운데 4건은 최저가낙찰제 방식에 주계약자 관리방식을 함께 적용한다”며 나머지 “3건 가운데 2건은 최저가낙찰제 방식을, 나머지 1건은 적격심사제 방식을 적용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건당 추정가격도 어느 정도 파악됐다. 앞선 4건은 추정가격이 최소 500억원 이상이다. 현 국가계약법상 주계약자 관리방식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추정가격이 500억원을 상회해야 하기 때문이다. 나머지 3건은 500억원 이하다.

 발주가 임박한 가운데 건설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것은 7건의 번들링(Bundling) 구성이다.

 가스공사는 올 초 사업계획을 발표하면서 주배관 건설공사를 15건으로 발주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건설현장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7건으로 묶었다. 사업의 경제성은 유지하되, 인근 지역의 건설공사끼리 묶는다는 게 기본 원칙이다.

 건설사 관계자는 “해당 사업ㆍ영업팀을 중심으로 발주 전 번들링이 어떻게 구성됐는지 파악하고 있다”며 “건당 사업비는 크지 않지만 이것저것 가릴 처지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다른 건설사 관계자는 “한국수력원자력의 신고리 5ㆍ6호기 주설비공사 발주가 원전 부품 부정의 여파로 미뤄지면서 총 추정가격 4000억원대 건설공사를 발주할 수 있는 곳은 가스공사밖에 없다”며 수주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공공 플랜트 발주 물량이 예년 대비 확 줄어들면서 주배관 건설공사에 대한 관심은 높아지고 있다. 가스공사가 올 4월 실시한 진해~거제 주배관 건설공사 1ㆍ2공구에는 각각 17개, 20개 컨소시엄이 맞붙은 바 있다.

 한편 이번 주배관 건설공사를 발표하면 가스공사의 대형공사 집행은 잠정 휴식기에 들어간다. 가스공사는 총 예정 공사비가 1053억원인 천연가스설비 경상정비공사(관로검사용역 포함)를 4분기 이후에나 발주할 계획이다.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정석한기자 jobize@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