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건설공사 브릿지론 보증 연장 없다

  • 관리자
  • 2013-08-02 11:10:15
  • hit10551
  • 211.232.36.222

저조한 실적에 발목…시장안정 P-CBO에 수요 몰릴까


 금융위원회가 지난달 말 종료된 건설공사 브릿지론 보증제도의 시행기간 연장은 없다고 못 박았다.

 저조한 실적에 발목이 잡혀 연장이 사실상 물건너가면서 자금난에 빠진 건설사들은 시장안정 P-CBO(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에 기댈 수밖에 없게 됐다.

 금융위와 신용보증기금은 지난해 8월 건설사의 자금난 완화를 위해 1년 간 재시행에 들어간 브릿지론 보증제도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브릿지론 보증제도는 건설사가 공사계약에 따른 공사대금 채권을 금융기관에 담보로 제공하고 받는 대출에 대해 보증을 지원하는 것으로 지난 2008년과 2010년, 작년에 걸쳐 한시적으로 시행됐다.

 금융위는 작년 ‘건설업 금융지원 강화방안’을 내놓으면서 중소·중견 건설사 1곳당 300억원의 한도로 브릿지론 보증제도를 재도입했다.

 건설사의 자금난 심화에도 불구하고 브릿지론 보증제도의 실적이 오히려 하락하면서 금융위는 시행기간을 연장을 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실제 지난 1년 동안 브릿지론 보증 실적은 500억원가량에 불과하다.

 건설사 1곳이 브릿지론 보증 한도인 300억원을 지원받을 것을 제외하면 신규 지원 건수는 사실상 거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08년과 2010년 각각 341건·5277억원, 101건·3592억원이 지원된 것과 비교하면 브릿지론 보증 실적은 가파른 하향 곡선을 그린 것이다.

 브릿지론 보증의 실적이 저조한 것은 한도가 낮은 데다 대상 건설사의 폭이 좁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행 300억원의 한도로는 자금난에 빠진 건설사의 유동성 확보에 턱없이 부족하고 중소·중견건설사로 제한된 지원범위도 브릿지론 보증제도의 실효성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업계는 입을 모았다.

 이에 따라 업계는 업체당 한도를 현재 300억원에서 5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하고 대상 범위도 10대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 소속된 건설사를 제외한 대기업 계열 건설사를 포함하면 브릿지론 보증을 찾는 건설사들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연장을 요구했다.

 그러나 금융위는 건설사 P-CBO를 시장안정 P-CBO로 확대 개편한 만큼 브릿지론 보증의 수요가 시장안정 P-CBO 쪽으로 흡수될 것이라며 연장하지 않기로 한 배경을 밝혔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브릿지론 보증제도의 연장이 현실적으로 어려워지면서 자금 압박이 심한 건설사 입장에서는 시장안정 P-CBO가 유일한 자금조달 창구가 됐다”고 말했다.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박경남기자 knp@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