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지자체 기술형입찰 지역업체참여비율 걸림돌

  • 관리자
  • 2013-09-25 16:01:54
  • hit10124
  • 211.232.36.222

지역사 설계비 부담 꺼려 컨소시엄 구성 난항…“의무 아닌 자율적 참여 유도해야”


 

 

 지방자치단체 수요의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등 기술형 입찰이 대표사와 지역업체간 설계비 부담 문제로 공동수급체 구성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대표사들이 지역업체 참여비율을 낮춰 달라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조달청이 곧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집행할 부산도시철도 사상~하단선 건설공사 3개 공구 입찰에 대표사로 참여하려는 건설사들이 공동수급체 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부산교통공사 수요의 이번 입찰에는 지역업체 참여비율 49% 이상을 적용할 예정이라 대표사들은 부산지역업체에 의무적으로 49% 이상의 지분을 주고 데려 가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지역업체들이 이같은 점을 이용해 설계비를 부담하지 않는 조건으로 공동수급체에 참여하겠다고 나서 입찰을 준비하는 대표사들을 당혹스럽게 하고 있다.

 이는 최근 물량난에 ‘원가 확보’가 건설업계에 지상과제로 대두됨에 따라 중대형은 물론 지역 중소업체들도 가능한 손해를 보지 않으려는 보수적인 경영 방침에 따른 것으로 대표사들도 구성원들의 설계비를 부담할 여유가 없는 것은 매한가지.

 한 중견사 관계자는 “이번 입찰을 앞두고 지역업계가 설계비 부담을 꺼리는 동향을 보여 조달청과 수요기관에 지역업체 참여비율을 40%로 낮춰 달라 건의했으나 수용되지 않았다”며 “예년과 달리 대표사들이 구성원들의 설계비를 대신 내줄 형편이 안돼 이번 입찰은 공동수급체 구성에 난항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부산지역업체 관계자도 “앞서 부산도시철도 1호선 연장(다대구간) 입찰에서 탈락한 공동수급체에 구성원으로 참여한 지역업체들의 설계비 출혈이 커 이번 입찰에도 작용하고 있다”며 “더욱이 이번 입찰은 박한 공사비로 원가율을 확보하기 어렵다고 알려져 지역업계가 더욱 설계비 부담을 꺼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현상은 최근 공사비가 크든 적든 지자체가 발주한 기술형 입찰에 전반적으로 발생해 보완책이 요구된다.

 대형사 관계자는 “지자체가 발주한 기술형 입찰은 관련법령에 따라 적게는 40%에서 많게는 49% 이상의 지역업체 참여비율을 적용한다”며 “대표사와 구성원 모두 수주 실패 비용을 줄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 지역업체가 의무가 아닌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유인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채희찬기자 chc@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