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도로공사, 해외서 잇따라 수주..."높은 기술력 입증"

  • 관리자
  • 2016-06-14 10:10:00
  • hit4552
  • 58.151.220.115
미얀마ㆍ에티오피아ㆍ베트남서 한국 기업과 컨소시엄 이뤄

한국도로공사는 미얀마와 에티오피아, 베트남에서 각각 발주한 사업을 잇달아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도로공사는 우선 미얀마 정부가 발주한 500만달러(약 59억원) 규모의 ‘에인두∼까까레익 시공감리 사업’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에인두에서 까까레익까지 연장 64㎞, 왕복 2차 도로의 폭을 넓히고 포장을 개량하는 사업으로, 아시아개발은행(ADB) 재원 원조사업에 해당한다.

도로공사는 평화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이뤄 입찰에 참여했으며 기술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미얀마는 중국, 태국 등 아세안(ASEAN)을 잇는 지역적 요충지로 평가받는다. 중국이 78억불 차관 지원을 하고, 일본이 50억불 대규모 부채 탕감과 10억불 차관 지원을 하는 등 아시아에서 가장 떠오르는 투자처이기도 하다.

이번 사업은 일본 업체가 독점하던 현지 시장에 첫발을 내딛는 의미가 있다고 도로공사는 설명했다.

도로공사는 또 에티오피아 정부가 발주한 260만달러(약 30억원) 규모의 ‘아감사∼부레 도로 설계 및 시공감리 사업’ 입찰에 건화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이뤄 참여한 결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해당 사업은 아감사에서 부레까지 연장 85㎞, 왕복 2차 비포장도로를 아스팔트 콘크리트 포장으로 변경하는 내용이며 세계은행 재원 원조로 진행된다.

도로공사는 이 사업을 통해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도로공사와 삼보기술단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베트남 구룡공사에서 발주한 195만달러(약 23억원) 규모의 ‘벤룩∼빈주안 구간 타당성 조사 및 컨설팅 용역’을 수주했다.

베트남 호치민 제3 순환도로 벤룩∼빈주안 구간 타당성 조사와 사회·환경영향 조사 컨설팅을 하는 사업이다. 지난 5월 기술평가와 입찰결과 1위로 통과해 내달 계약 체결을 남겨두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작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세계도로대회에서 우리 도로기술의 우수함을 입증하고 이를 바탕으로 교류와 협력을 이어온 것이 사업 추진에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정석한기자 jobize@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