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사업비 줄고 착수조차 못한 곳 ‘수두룩’… 물거품 위기

  • 관리자
  • 2017-03-15 10:22:36
  • hit3609
  • 58.151.220.115

지난 10일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내걸었던 호남지역 대선 공약의 상당수가 물거품이 될 전망이다. 이에 5월 조기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새로운 정부에서 지역의 현안 해결을 이어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4일 호남지역 지자체들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18대 대선에서 내놓았던 공약들의 실현율이 크게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광주광역시의 경우 7개 분야 14개 사업이 공약으로 제시됐다. 주요 사업에는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 민주·인권·평화도시 구축사업, 아시아 문화수도 육성사업 등이 포함됐다.

그러나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사업은 ‘친환경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조성사업’으로 명칭이 바뀌고 전체 사업비 역시 크게 축소됐다. 이마저도 총 사업비 3030억원 가운데 올해 130억원만 예산에 반영됐다.

광주의 상징인 아시아문화수도 육성 사업 역시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 사업 핵심축인 7대 문화권 사업은 2009년부터 2023년까지 총 사업비 1조1188억원이 들어가는 초대형 프로젝트이지만 지난해까지 8년간 1500억원만 투입됐다.

전라남도도 광주시와 마찬가지로 상당수 사업이 착수조차 못 했다.

전라남도 지역 공약은 7개 분야 11개인데 이들 경우 공약 실현에 필요한 국비 6조1761억원 중 지난해까지 4023억원(6.51%)만 투입됐다.

특히, 서남권 거점공항 육성을 비롯해 전남∼경남 한려대교 건설, 광양만권 미래형 소재산업 육성을 위한 우주항공부품 시험평가 인프라 구축, 우주항공기 체험 관광명소 구축을 위한 과학로켓센터 조성사업은 착수조차 못 했다.

전라북도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박 전 대통령이 약속한 전북지역 대선공약은 모두 7건, 사업비로 환산하면 모두 15조원대에 달한다. 하지만 이들 가운데 신규사업 3건은 착공되지 않았다.

실제로 전북과학기술원 설립 사업비는 아예 반영되지 않았다. 동부내륙권 국도 건설사업과 부창대교 건설사업도 진척이 전혀 없는 상황이다.

박 전 대통령의 임기 내 지원됐거나 편성된 대선 공약 관련예산은 약 3조4341억원으로, 이는 총사업비(15조7172억원)의 22%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전체 투자액의 97%(3조3271억원)는 새만금사업의 몫이었다.

이에 지역에서는 조기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지역 현안들이 중단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차기 정부의 공약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새로운 사업의 발굴도 중요하지만, 지역 주요 현안이 지속성을 가질 수 있도록 지역 정치권과 행정기관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것이다.

호남 건설업계 관계자는 “차기 대권주자들이 이를 다시 공약화해주지 않는다면 회생할 가능성이 지극히 낮은 상황”이라면서 “본격화된 대선정국에 맞춰 대선주자들이 새판짜기에 나서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