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4대강' 지자체별 신청사업 98조 넘어

  • 관리자
  • 2009-10-12 09:42:00
  • hit11852
  • 211.232.36.209








 



 



 
‘4대강’ 지자체별 신청사업 98조 넘어
 
경기도 하천복원 등 20조 요구 ‘최대’… 국토부, 부처별 검토 거쳐 반영 예정
 

 지방자치단체의 4대강 관련 요구사업이 98조원이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전국 12개 광역시도가 반영할 것을 요구한 사업 규모가 98조2932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문화·레저관광벨트 조성, 하수관거 정비 및 상하수처리시설 확충, 노후제방 및 배수시설 개선, 청정습지 조성 및 생태하천 복원 등에 걸쳐 4대강 전체 사업비(22조2000억원)에 맞먹는 20조1564억원의 최대사업비 반영을 요구했다.

 낙동강 사업지인 경북, 경남, 대구가 18조239억원, 10조4474억원, 10조700억원씩을, 영산강을 낀 전남이 12조6517억원대 사업을 각각 요청했다.

 경북은 농업·문화·수상레저타운 조성과 생태공원, 그린공원, 생태학습원, 테마·기념공원, 생태지구촌 조성사업을 희망했고 경남은 도심형 복합리조트와 수변테마레저시설 건설을 제안했다.

 대구는 에코트레일과 관광레저단지 조성, 그리고 낙동강변 도로 및 도시철도시설까지 희망했다.

 전남도 수상호텔 및 수상레포츠타운과 실크로드 등 레저시설, 전원생태관 건립과 함께 관광도로, 보성~임성리 간 철도노선 변경, 산업단지 조성까지 요청했다.

 광주(6조9409억원), 충북(6조1113억원), 충남(4조7362억원), 부산(4조966억원), 전북(2조6912억원)도 수조원대 사업을 요구한 반면 대전(1조501억원)과 강원(1조3175억원)의 요구사업이 가장 적었다.

 지자체 사업은 주로 하천정비, 생태공원, 기념공원, 뱃길복원, 관광레저시설이 주류였다.

 규모가 있는 사업으로는 부산의 강변 에코벨트 및 트레일 사업, 대전의 첨단문화관광벨트 및 대덕특구첨단기술산업단지, 충북의 세계조정대회 경기장 정비 및 청풍 호반일주도로, 충남의 자전거문화센터 및 수상레저단지 등이 눈에 띈다.

 국토부는 4대강 연계성을 기준으로 관련 사업을 선별 수용하되 지자체별 요구가 공통되는 국가·지방하천 정비는 별도의 ‘4대강 이외 하천개발 마스터플랜’을 12월까지 수립해 내년부터 시행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러나 4대강 취지와 무관한 도로, 철도, 수상호텔, 은퇴자시티, 온천개발, 산업단지 조성사업은 검토대상에서 제외했다”며 “다만 하천구역 밖에서 추진될 연계사업인 수상레저, 문화테마사업, 태양광발전, 농업용수개발, 하수처리시설 등의 건의사업은 관련부처가 각각 검토한 후 수용하도록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김국진기자 jinny@

 

 

 

(Copyright (c) The Builders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