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사업성도 없는데... 공모형PF 재공모 '조급증' 주의보

  • 관리자
  • 2009-11-26 09:33:00
  • hit10739
  • 211.232.36.209








 



 



 
사업성도 없는데… 공모형PF 재공모 ‘조급증’ 주의보
 
지자체, 부산북항 · 천안복합테마파크 등 재추진… “토지가격 · 기간 제한 등 개선 없으면 업계 참여 유도 역부족”
 

 한 번 유찰됐던 대규모 공모형PF(프로젝트파이낸싱)사업의 재공모는 신중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여기에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지자체 등 주무관청의 ‘조급증’도 경계해야 한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부산북항재개발 및 부산태종대권개발, 천안복합테마파크, 포항(신)복합역사, 천안북부BIT 사업단지 등 올해 유찰된 공모형PF사업의 재공모가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부산북항재개발 등 일부 사업에 대해서는 해당 주무관청이 연내 재공모를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런 움직임에 대해 건설 및 금융업계 등 사업자들은 ‘기대’보다는 ‘우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업성 제고를 위한 해법을 제시하지 못한 채, 공모조건을 조금 바꾸는 정도만으로는 금융권의 자금조달 및 사업자 참여를 유도하기에 역부족이란 것이다.

 최근 부산항만공사가 부산북항재개발PF 재공모를 위해 개최한 토론회에서도 이 같은 주장이 쏟아졌다.

 삼일회계법인 강인중 상무는 “북항재개발에 투자 의향이 있는 건설사들은 과도한 토지가격과 창의성 제한, 사업기간 제한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감정평가액으로 돼 있는 토지가격을 조성원가를 기준으로 바꾸는 등 재공모보다 사업성 제고가 먼저”라고 지적했다.

 삼안 성익제 이사도 “사업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업계획을 조정해야 한다”며 “공모구역 분리 등 단계적으로 사업을 시행해 민간이 최소한의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식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부산북항재개발사업뿐만 아니라 다른 사업의 재공모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신중론’이 대두되고 있다.

 한 업계관계자는 “일정 규모 이상의 공모형 PF사업에 참여하려면 컨소시엄 구성, 금융자문, 설계, 합동사무실 운영 등 최소 30억∼40억원의 투자비를 들여야 하는데, 사업성에 대한 면밀한 분석이 없는 재공모에 누가 참여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시장상황이 특별히 나아진 것도 없는데 올 연말과 내년 초 공모물량은 이상하게 급증했다”며 “대규모 사업이 한꺼번에 몰려 또다시 유찰되는 사태를 피하려면 (재공모에) 신중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부에서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지자체가 지역민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재공모를 서두르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지자체의 보여주기식 조급증이 공모형 PF 사업진행에 방해가 되고 있다는 비난도 함께 나오고 있다.

봉승권기자 skbong@

 

 

 

(Copyright (c) The Builders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