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FI 주도형 사업, 민자시장에 '시한폭탄'?

  • 관리자
  • 2009-12-01 13:15:00
  • hit11028
  • 211.232.36.209








 



 



 
FI주도형 사업, 민자시장에 ‘시한폭탄’?
 
하남아파트 · 제주영어교육도시 등 분양 · 자금조달 리스크 건설사에 전가
 

 FI(재무적투자자) 주도형 민자사업이 민자시장의 또 다른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재무적투자자들이 미분양 시 공사대금을 대물로 지급하는 등 건설사에 리스크를 전가시키기 위한 장치들을 곳곳에 마련해 두고 있기 때문이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장기적으로 FI 주도형 민자사업의 확대가 예고된 가운데 이들 사업이 민자시장에 독이 될 것이라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FI가 직접 추진하는 민자사업은 건설사가 PF(프로젝트 파이낸싱)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는 만큼 적정 시공이윤만 보장되면 건설사 입장에서는 나쁠 게 없다.

 오히려 물량 확대는 물론 안정적인 수익원이 될 수 있는 만큼 FI 주도형 민자사업의 확대는 반길 만한 일이다.

 하지만 FI가 수익에 대한 리스크를 건설사에 전가할 우려가 높아 잠재적인 위험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실제 FI 주도형 민자사업이 하나둘씩 가시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 사업의 전면에 나서고 있는 FI들은 건설사에 리스크를 떠넘기기 위한 장치들을 곳곳에 마련해 두고 있는 게 현실이다.

 국내 FI 주도형 첫 사업으로 꼽히는 하남 아파트형 공장의 경우 미분양이 발생하면 공사대금을 대물로 지급하는 방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대치를 웃도는 분양률을 기록했지만 하남 지역의 여건상 실제 수요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건설사가 단순 도급 형태로 참여하더라도 조건에 따라 발목을 잡힐 수 있는 것이다.

 얼마 전 민간사업자 모집에 나선 제주영어교육도시 사립학교와 지원시설 민자사업도 지원시설에 BOO(Build Own Operate) 방식을 적용해 건설사의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다.

 BLT(Build Lease Transfer)로 건립되는 사립학교의 경우 이 사업을 주도하는 FI가 투자자 자격으로 참여해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작다.

 그러나 지원시설은 건설사가 직접 자금을 조달하고 수요를 창출해야 하는 만큼 이에 따른 리스크는 고스란히 건설사의 몫으로 남아 있다.

 운영수입보장 차원에서 입실보장률을 최장 5년, 50% 이내에서 요구할 수 있지만 전체 운영기간이 20년인 점을 감안하면 턱없이 낮은 수준이라는 지적이다.

 결국 자금조달과 지원시설의 수요 리스크를 모두 건설사가 떠안아야 하는 셈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FI 주도형 민자사업은 구조적으로 볼 때 장점이 많다”며 “하지만 리스크 분담이 건설사에 편중돼 있어 여기저기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FI들이 건설사에 리스크를 떠넘기는 것은 FI 주도형 사업 자체가 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투자상품으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금융위기를 겪은 이후 민자사업에 대한 자금줄을 틀어쥔 FI들은 리스크 헤지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새로운 형태의 민자사업을 물색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FI 주도형 민자사업이 대안으로 떠올랐고 수익에 대한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건설사에 리스크를 전가하고 있는 것이다.

 한 금융기관 관계자는 “현재 여건에서 FI 주도형 민자사업은 소극적인 투자 방식 중 하나”라며 “FI 입장에서는 리스크 분담을 전적으로 건설사에 기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경남기자knp@

 

 

 

(Copyright (c) The Builders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