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건설 유동성 지원 6개월 연장한다

  • 관리자
  • 2009-12-02 09:08:17
  • hit9466
  • 211.232.36.209




















건설 유동성 지원 6개월 연장한다

두바이 쇼크 등 경제여건 불안… 각종 비상조치 해제 유보
한미 통화스와프 연장, 기준금리 인상도 늦어질 듯

 ‘두바이 쇼크’로 작년 금융위기 당시 시행됐던 각종 경제위기 관련 조치가 예상보다 늦게 해제될 전망이다.

 금융당국이 중소기업 유동성 지원 프로그램인 패스트트랙 시한을 내년 상반기로 6개월 미루기로 한 것을 비롯해 건설업체들의 유동성 지원 등을 위해 시행 중인 대주단협약 운영기한도 6개월 연장된다. 이에 따라 각종 비상조치의 종료 시점을 앞두고 유동성을 걱정했던 건설사들이 한숨 돌리게 됐다.

 1일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 대주단상설협의회 등에 따르면 작년 리먼 사태 이후 취했던 각종 위기 관련 조치들이 조기에 해제될 것으로 기대됐으나 이번 두바이 쇼크로 상당기간 늦어지게 됐다. 경제상황을 낙관할 수 없기 때문이다.

 금융감독당국은 연말까지인 중기 패스트트랙 시한을 내년 6월 말까지 연장하는 쪽으로 사실상 결론을 내렸다. 중소기업이 패스트트랙을 신청하면 은행이 해당 기업을 재무상태에 따라 A(정상), B(일시적 유동성 부족), C(워크아웃), D(법정관리) 등급으로 구분해 선별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패스트트랙 실적과 연계해 은행에 지원되는 한국은행의 총액한도대출 증액분 2조원 역시 계속 지원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은은 이달 중순에 끝나는 한미 통화스와프 연장에 나설 것으로 보이며 기준금리 인상시기도 당초 예상됐던 내년 초에서 뒤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연말까지 한시적 조치였던 중기대출 신용보증 확대 조치도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 금융당국은 현재 95% 수준인 은행 지급보증률을 한꺼번에 85%로 되돌리기보다 순차적으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주단협약 가입 채권금융기관으로 구성된 대주단상설협의회도 이날 건설회사들의 원활한 영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대주단협약을 6개월 연장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일시적 유동성 애로에 직면한 정상 건설기업의 경우 협약 기한이 당초 내년 2월 말에서 8월 말로 6개월 연장된다. 다만 주채권금융기관이 채권 행사 유예 기간의 만료시점에 엄격한 심사를 거쳐 유예기간 추가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협약을 신청한 건설사에는 최장 1년간 금융권 채무상환 유예 등의 유동성이 지원된다. 지금까지 51개사가 협약을 적용받았으며 18개사가 경영정상화나 워크아웃 추진 등으로 ‘협약’을 중단했다.

 청와대도 전대미문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해 초부터 운영하는 ‘비상경제정부체제’를 추가 연장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형기자kth@ 신아름기자pouvoir@


 


(Copyright (c) The Builders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