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쏟아지는 항만시설 민자사업에 관심 고조

  • 관리자
  • 2013-08-14 08:37:34
  • hit9591
  • 211.232.36.222

영종도 재개발 이어 평택당진항 여객부두 사업자공모


 항만ㆍ부두를 개발하는 민간투자 신규사업이 이어지면서 건설업계 관심을 끌고 있다.

 최소수입운영보장(MRG) 제도가 폐지된 이후 항만 민자사업 성공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가 많았지만, 배후부지 개발 잠재력 여부에 따라서는 건설 및 해운 기업들의 관심이 집중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12일 평택ㆍ당진항 국제여객부두 신규 건설사업을 민간투자 대상사업(BTO)으로 지정하고 사업시행을 위한 민간투자자 공모에 나섰다고 밝혔다.

 여객부두를 BTO 방식으로 건설하면 준공과 동시에 시설 소유권은 국가에 귀속되고 사업시행자는 일정기간 동안 시설관리ㆍ운영권을 행사하면서 투자금을 회수하게 된다. 국제여객부두를 BTO 방식으로 건설하면서 민간사업자를 공모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현재 평택ㆍ당진항에는 중국 4개 지역을 연결하는 카페리가 운항 중이지만 기존 부두의 선석이 부족하고 터미널이 노후화 돼있어 불편이 컸다”며 “선사와 이용객의 불편을 해소하고 급증하는 여객ㆍ화물 수요에 대응하는 동시에 한-중 카페리 신규 취항에 대비해 신규 부두를 민간투자로 개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규 민자사업은 총 3만톤급 선박 4대가 동시에 접안할 수 있도록 4선석 접안시설과 1만3000㎡ 규모 터미널, 그리고 29만7000㎡의 부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약 1591억원, 사업기간은 3년 6개월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이달 중 시설사업기본계획을 수립ㆍ고시한 뒤 90일간 사업자 모집에 나설 예정이며 이어 오는 12월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내년 하반기 중 실시협약을 체결해 늦어도 2015년 상반기 안에는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김윤호 항만투자협력과장은 “기존 여객터미널의 공간 부족, 시설장비 부족으로 인한 입출국 수속지연 등 불편을 크게 줄이는 한편 최근 여객부두를 이용하는 관광객 증가에 대응해 평택ㆍ당진항의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할 전망”이라며 “최소수입운영보장 제도가 폐지됐지만 16만7000㎡ 규모의 배후부지에서 부대사업을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재 2~3개 민간기업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평택당진항 여객부두에 앞서서도 최근 항만개발에 대한 민자사업 공모 사례가 점차 눈에 띄고 있다.

 해수부는 인천항 개발 과정에서 조성된 인천시 영종도 준설토투기장에 대해 최초로 ‘제3자 제안’ 방식의 민간개발을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 달 24일 첫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영종도 준설토투기장은 여의도 면적(290만㎥)보다 넓은 316만㎡의 부지와 수도권과 인접한 지리적 이점 등으로 인해 종합 관광ㆍ레저단지 개발에 적합한 곳으로 평가받아 왔고, 정부는 창의적인 제안과 효율적인 개발을 꾀하기 위해 제3자 제안공모를 실시했다. 영종도 준설토투기장 항만재개발사업은 오는 14일 참여의향서 접수를 마감한다.

 이밖에 부산북항 재개발사업과 관련해서는 복합도심지구ㆍIT영상지구 등에 대한 개발사업이 민간투자로 진행되고 있어 현재 GS건설 컨소시엄 등이 협약체결을 준비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또 부산신항 컨테이너부두 개발사업 2-4단계 사업도 현대산업개발과 현대상선 등이 컨소시엄 사업자로 참여하는 가운데 이달 중 협약체결이 예정돼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지난 2005년 이후에는 민간투자 방식의 항만시설사업을 찾아보기 어려웠지만 최근에는 정부 재정부담을 줄이면서 민간 창의성을 활용하고 대신 개발규제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항만민자사업이 추진되고 있어 민간 건설 및 해운기업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신정운기자 peace@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