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민자시장 구원투수 'R사업' 뜬다

  • 관리자
  • 2013-11-06 14:11:00
  • hit9314
  • 211.232.36.222
기존 시설 효율성 높여 수익창출... 건설 및 엔지니어링,인프라 증설,확장 신사업 발굴 나서

 
 민자활성화 정책 타고 R시장 급속 성장 기대

 극심한 침체에 빠진 민간투자시장에서 기존 시설의 효율성을 높여 새로운 수익을 창출하는 R(Rehabilitate) 계열 민자사업이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R사업은 최소운영수익보장제(MRG) 논란을 낳는 수요예측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할 수 있어 정부의 민간투자 활성화 정책에 맞춰 내년이후 급성장이 기대된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내년도 사업계획 구상에 나선 건설 및 엔지니어링사들이 민자방식의 R계열 사업에 대한 추진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몇몇 건설사와 엔지니어링사의 경우에는 이미 기존 B(Build)계열 사업과 연계한 신규 사업 발굴에 착수했고, 사회기반시설(SOC) 유지관리 업체와의 신기술 개발 및 신사업 발굴 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업계는 최근 강원 양양군이 제3자 공고를 내고 민간사업자 선정에 나선 양양군 하수도시설 민간투자사업을, 향후 추진될 R사업과 가장 유사한 사업이라고 입을 모은다.

 이 사업은 코오롱글로벌이 최초 제안한 BTO(수익형민자)방식이지만, 세부 내용을 보면 시설물 증설 및 개보수, 운영 관리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RTO사업에 가깝다.

 3개 하수처리장이 대상이지만 1개소만 신설 대상일 뿐, 나머지 2곳은 증설 및 시설 개량사업이고, 추정사업비도 공사비 보다는 운영비가 더 많이 책정돼 있다.

 따라서 업계는 환경시설은 물론, 도로와 철도, 발전소 등 SOC는 충분하나 관리 및 효율성 제고가 어려운 국내 시장여건을 고려하면, R사업은 확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설명했다.

 R사업의 장점은 기존 B사업과 달리, 이미 충분한 수요가 검증된 시설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MRG 논란 등을 야기시키는 수요예측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 신설 위주의 대규모 투자가 아니라 상대적으로 중소규모의 사업인 만큼, 정부나 지자체의 재정 부담을 줄일 수 있고 민자사업의 고질적인 문제인 사업속도도 높일 수 있다.

 여기에 하수 및 정수처리 기술이나 발전효율을 높일 수 있는 설비나 기술 등 업계의 신기술 개발을 촉진하는 동시에, 품질 향상으로 소비자 만족도도 끌어올릴 수 있다.

 한 업계관계자는 “정부의 SOC 투자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시점에서 대규모 시설을 새로 짓는 BTO, BTL사업은 한계에 봉착했다”면서 “앞으로는 이미 수요가 검증된 시설의 품질 및 효율성을 높여 새로운 편익을 발생시키고, 사업자 역시 적정 수익성을 보장받을 수 있는 R사업이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 역시 “10년, 20년 후에나 투자 성과가 나타나는 SOC사업은 사회적으로 상당한 거부감을 유발할 수 있고, 더이상 그만한 인프라를 찾기도 쉽지 않다”면서 “향후 건설시장의 무게중심이 노후 인프라의 개보수와 유지관리 쪽으로 이동한다고 보면, R사업은 분명 유망시장이다”라고 말했다.

   봉승권기자 skbong@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