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건설경기 침체에 레미콘업계 악재 잇따라

  • 관리자
  • 2014-01-13 10:57:52
  • hit9357
  • 211.232.36.222

건설사 감액·시멘트 인상·믹서트럭 압박


 건설경기 침체 장기화로 레미콘업계에 악재가 잇따르고 있다.

 한동안 뜸했던 건설업계의 레미콘 감액요구가 다시 고개를 들었고 시멘트업계는 가격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콘크리트 믹서트럭 기사들의 압박도 거세다.

 12일 레미콘업계에 따르면 작년 건설업계와 합의한 가격을 지키기로 한 ‘신사협정’이 일부 현장에서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건설업계와 레미콘업계는 작년 레미콘 가격협상에서 강하게 대립하다가 가격을 동결하는 대신 협상가격을 준수하기로 타협점을 이끌어낸 바 있다. 건설현장에서 레미콘 가격 후려치기와 사후 감액을 요구하는 사례가 많아 가격을 제대로만 지켜도 인상효과가 있다는 점을 양 업계가 공감한 것이다.

 그런데 건설경기 침체와 건설사 경영상황이 악화되면서 최근 한 대형건설사가 감액을 다시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레미콘업계 관계자는 “이전에도 일부 감액 요구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대형건설사가 요구하고 있어 업계가 당황하고 있다”며 “한 건설사이지만 대형사이어서 건설현장이 많다”라고 전했다.

 그는 또 “한 곳에서 또다시 그릇된 과거 관행이 반복되면 다른 현장들로 일파만파 번질 수 있어 걱정”이라며 “양 업계가 어렵게 이끌어낸 신사협정인 만큼 이를 지키려는 노력을 기울려주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시멘트업계와는 향후 가격협상이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된다.

 라파즈한라시멘트가 작년 말 시멘트가격 인상안을 전달했고, 시멘트업계 내부에서도 가격 인상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시멘트업계는 작년 가격 인상을 추진하다 철회한 바 있어 올해는 인상이 이뤄지기를 바라는 목소리가 높다.

 그러나 레미콘업계가 시멘트 가격 인상을 순순히 받아들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건설업계가 레미콘 가격 인상을 받아들인다면 시멘트 가격 인상도 수용할 수 있겠지만,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업계가 이를 수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레미콘업계 관계자는 “시멘트 가격 인상은 레미콘 가격 인상과 병행해 협상이 이뤄져왔다”며 “레미콘업계로서는 레미콘 가격 인상 없이 시멘트가격만 올려줄 수는 없지 않느냐”라고 반문했다.

 레미콘 운송사업자들의 압박도 부담이다.

 콘크리트 믹서트럭 기사들은 지난해 수도권 총파업에 이어 단축 운행을 지속하고 있다.

 이어 이들의 요구를 일부 반영한 건설기계관리법 개정안도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했다.

 임대차계약서 사용을 권고하고 계약서에 명시해야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레미콘업계가 운송비 증가를 감수하면서 의무사항도 아닌 임대차계약서를 채택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여 이 역시 올해 쟁점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김정석기자 jskim@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