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발전소 건설사업 '송전선로' 최대 변수 부상

  • 관리자
  • 2014-09-22 08:29:00
  • hit7119
  • 58.151.220.115
7차 전력계획 건설의향 평가 때 접속거리 50㎞ 이상 제외 방침
 
 송전선로 건설이 전원정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연말 수립 예정인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송전선로의 중요성이 커졌다. 접속선로가 일정 거리 이상인 발전소의 경우 계획에서 자동 탈락되기 때문이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7차 계획을 준비하고 있는 전력당국은 발전소에서 변전소 등에 접속하는 송전선로의 접속거리가 50㎞ 이상인 경우에는 건설의향서 평가에 관계없이 계획 반영을 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밀양송전탑 사례에서 보듯 송전선로로 인한 민원이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자,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접속선로의 거리 기준을 정한 것이다.

 실제 제5차 계획 때까지 최대 20~30㎞ 정도였던 접속선로의 거리는 발전소 건설이 대폭 반영된 제6차 계획에서 급격히 늘어났다. 불확실성 대응설비인 동부하슬라의 경우 강릉 발전소 부지에서 신영주변전소까지 140㎞에 달하는 거리가 검토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제7차 계획을 준비 중인 발전사업자들은 개별 연구용역을 통해 50㎞ 이내 접속지점을 알아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송전망 접속이 제7차에서 크게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개별적으로 접속지점을 검토하고 있지만 한국전력이 보유하고 있는 송전망 여유분과 부합할지는 장담할 수는 없다”면서, “한전의 송전맵 발표가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전은 송전망 여유분이 담긴 송전맵 용역을 거의 마무리 단계에 와 있지만, 제7차 계획의 전력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최종 발표를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LNG복합화력은 송전선로 외에도 가스공급 가능 여부도 꼼꼼히 따져야 한다. 전력당국은 LNG복합 발전소 건설의향서 평가 시 한국가스공사에 가스공급 가능한지 타진, 현실적으로 공급이 어려운 발전소는 마찬가지로 탈락시킬 방침이다. 전력당국 관계자는 “LNG복합화력을 유치하려는 지자체가 늘고 있다. 그러나 가스 주배관 건설이 어렵거나 공급압력이 떨어져 공급이 힘든 발전소들은 사전에 제외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회훈기자 hoony@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