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수도권 입주 2년차 전세 재계약 7000만원 소요…서울 1억903만원 달해

  • 관리자
  • 2015-09-16 16:15:30
  • hit6031
  • 58.151.220.115

수도권 내 입주 2년차 아파트에 전세로 살다가 재계약을 하기 위해서는 7000만원 이상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부동산114가 2013년 9월∼2015년 9월간 수도권 아파트 724만7052가구의 전세가격 상승률을 조사한 결과, 입주 2년차(2013년 입주) 새 아파트의 경우 평균 35.7% 상승했고 한채당 평균 재계약 비용은 7382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2013년 이전 입주한 기존 아파트의 전셋값은 같은 기간 24.9% 올랐고 평균 재계약 비용은 5424만원이다. 입주 2년차 단지의 전세가격 상승률이 기존 아파트에 비해 10%p 가량 높고 재계약 비용은 2000만원 가량 더 필요한 것이다.

 이 같이 새 아파트의 전세금이 더 많이 오른 것은 입주 당시 전세매물이 일시에 늘면서 낮게 형성됐던 전셋값이 시간이 지나면서 시세가 정상화된 데 따른 기저효과 영향이라고 부동산114는 설명했다.

 지난 2008년에 대규모 재건축 단지 입주가 몰리면서 역전세난 마저 빚었던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 아파트 전셋값이 2년뒤 2배 가까이 급등했던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입주 2년차 아파트의 평균 전세 재계약 부담액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평균 1억903만원의 전세금을 올려줘야 했고 인천 9479만원, 경기 6202만원 순이다.

 2013년 이전에 입주한 기존 아파트의 평균 재계약 비용(서울 7514만원ㆍ인천 4123만원ㆍ경기 4404만원)과 비교하면 서울 3389만원, 인천 5356만원, 경기 1798만원이 더 필요한 수준이다.

 인천의 새 아파트 전세금 상승률이 가파른 이유로 2012년에서 2013년 사이 영종ㆍ청라지구 내 신규 입주물량이 쏟아지면서 급락했던 전셋값이 최근 회복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우병기자 mjver@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swf*@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