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건설엔지니어링 해외진출… 업계 자구책 마련 속도

  • 관리자
  • 2016-12-02 17:58:51
  • hit4444
  • 58.151.220.115

해외 국가별 정보 공유, 국제표준계약 실무교육 강화 등 윤곽



건설엔지니어링 산업의 해외진출 확대를 위한 업계의 자구책도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지난 10월12일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과 ‘2차 해외건설 진흥회의’에서 논의한 건설엔지니어링 분야 해외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의 후속조치다.

1일 건설엔지니어링 업계에 따르면 한국엔지니어링협회(회장 이재완), 한국건설기술관리협회(회장 도상익) 등은 지난 10월12일 국토부와 개최한 진흥회의를 기점으로 지금까지 네 차례에 걸쳐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한 건설엔지니어링 업계 자구방안’을 논의해왔다.

10월26일 열린 조찬간담회를 시작으로 11월8일과 11월23일, 11월29일까지 실무회의와 국토부 간담회 등이 병행됐다.

한 달가량 진행된 논의 과정에서 제시된 자구책은 총 4개 분야로 압축됐다.

구체적으로 △해외 정보 및 거점 등 국외 네트워크 공동이용 △해외 고급 건설기술인력 채용 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 △MDB(다자개발은행) 사업의 국내 업계 간 협력체계 구축 △민관협력투자개발형(PPP) 사업 적극 참여 등이다.

해외 선두기업의 노하우를 중소기업 등과 공유하고, 진출 대상국의 건설인력 채용 확대를 통한 정보수집과 현지 네트워크 활용 등을 강화하는 방안이다.

여기에 우리 기업 간 가격경쟁 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선두업체의 수주를 지원하고, 동시에 선두기업은 해당 국가의 네트워크 및 정보를 지원하는 방안도 더해졌다.

정부의 개발원조자금(ODA) 사업뿐 아니라 인도네시아 바이오매스발전사업과 같은 PPP사업 진출로 확대의 필요성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 과정에서 국토부는 해외기업과의 인수합병(M&A)과 해외진출에 필요한 실무교육 강화를 위한 투자 확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교육은 건설기술자가 최초로 건설기술ㆍ건설사업관리업무 등을 수행하기 전에 관련 교육을 이수하는 것 이외에 해외 계약조건 등을 전문화하는 과정이다.

현재 한국엔지니어링협회가 운영하고 있는 △국제계약관리 입문과정(설계ㆍ시공계약) △국제엔지니어링컨설팅연맹(FIDIC) 국제표준계약관리 △국제건설분쟁 해결 등 해외 현지에서 활용하는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요구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첫 간담회에서는 ‘사업 대가를 상향 조정할 때 과연 업계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겠느냐’가 논의 주제였지만, 참석한 업계 관계자(CEO) 상당수는 제도 개선 이전에 자구책을 내놓으라는 게 말이 되느냐며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다”며 “하지만 정부는 대가기준 개선 등을 강조했고, 업계도 뜬구름 잡는 방안이나 불만 대신 ‘교육’ 등 대안을 구체화하며 정부 정책에 화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대로라면 연말께에는 엔지니어링협회와 건설기술관리협회 등에서 의견을 조율해 전 업계가 실천할 대안을 제시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형용기자 je8day@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