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토목, 건축, 조경, 전기/통신등 종합건설업의 New Paradigm으로
앞서가는 기업! 창조적인 기업! 신뢰받는 기업!

㈜경도

News&Notice

건설사 100원 벌어 35원 이자로 냈다.

  • 관리자
  • 2009-11-19 08:55:59
  • hit11517
  • 211.232.36.209




















건설사 100원 벌어 35원 이자로 냈다

10대사 이자보상배율 분석… 주택시장 부진으로 회사채 발행 등 차입금 급증이 원인

 올 3분기까지 건설사들은 영업으로 벌어들인 돈 100원 중 이자 갚는 데만 35원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지고 있는 주택시장의 부진과 이를 만회하기 위한 차입금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발표된 10대 건설사들의 분기보고서를 본지가 분석한 결과 올 들어 9월 말까지 이들 건설사의 평균 이자보상배율은 2.87배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5.63배의 절반 수준으로, 현대건설을 제외한 나머지 9개 업체들이 일제히 내림세를 보였다.

 이자보상배율은 부채에 대한 이자지급 의무를 이행할 수 있는 기업의 능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누어 계산한다. 즉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일 때는 갚아야 할 이자비용보다 기업이 벌어들인 영업이익이 더 적다는 뜻이다.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곳은 GS건설이다. 3분기 현재 GS건설이 기록한 이자보상배율은 10.16배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94포인트나 하락했다.

 두 번째로 큰 폭의 하락률을 보인 곳은 삼성물산으로 5.89포인트가 줄었다. 그 다음은 현대산업개발 5.86포인트, 롯데건설 3.96포인트, SK건설 3.51포인트 순으로 하락했다.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인 현대건설은 0.33포인트 상승했다.

 다만 GS건설의 경우 조사대상 업체들 중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높고 절대적인 수치도 양호하다는 것이 시장의 분석이다.

 미래에셋증권 변성진 연구원은 “GS건설의 경우 주택부문의 손실을 만회하고자 해외플랜트 시장에서 공격적인 영업활동을 펴고 있다”며 “올해 해외시장에서만 총 7건, 62억260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영업이익 확대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건설사들의 이자보상배율이 감소한 데는 아직 뚜렷한 회복기미가 없는 주택시장과 차입금의 증가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벌어들이는 돈은 줄어드는데 회사채 발행 등 차입금 규모가 늘었기 때문이다.

 하나대투증권 조주형 연구원은 “미분양 적체 등 주택시장의 부진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여기서 촉발된 영업이익 감소로 차입금 규모가 증가하는 구조”라고 말했다.


 신아름기자 pouvoir@


 


(Copyright (c) The Builders Dail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3분기누적 이자보상배율 (단위:백만원)
업체명 영업이익 이자비용 이자보상 배율 증감률
현대건설 357,442 51,206 6.98 0.33
삼성물산 234,600 102,925 2.27 -5.89
대우건설 158,008 132,612 1.19 -1.46
GS건설 474,881 46,702 10.16 -6.94
대림산업 301,709 92,028 3.27 -2.91
포스코건설 162,880 35,737 4.55 -0.25
현대산업개발 73,318 71,298 1.02 -5.86
롯데건설 151,023 76,957 1.96 -3.96
SK건설 58,918 62,681 0.93 -3.51
두산건설 105,266 49,611 2.12 -0.55
합계 2,078,045 721,757 2.87 -2.76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게시글 공유 URL복사